한화테크윈, 중동 최대 영상보안 전시회서 맞춤형 솔루션 선봬

마스터

한화테크윈, 중동 최대 영상보안 전시회서 맞춤형 솔루션 선봬

[미디어펜=나광호 기자]한화테크윈은 지난 19일(현지시각)부터 사흘간 아랍에미리트연방(UAE) 두바이에서 열린 '인터섹 2020' 전시회에 참가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는 아랍에미리트연방 두바이에서 매년 개최되는 중동지역 최대 규모의 영상보안 박람회로, 올해로 22회째를 맞는다. 올해는 전세계 50개국에서 1100여개 글로벌 영상보안 기업들이 참가한다.


이번 전시회에서 한화테크윈은 '일상 곳곳의 안전보안 솔루션(Expansion of Secure Life)'이라는 주제로 제품 전시는 물론 관람객이 직접 제품과 솔루션을 체험할 수 있는 체험형 부스도 함께 마련했다. 특히 △와이즈넷 인공지능(AI) 영상보안 솔루션 △버티컬 타겟 솔루션 △중동지역 맞춤형 솔루션 등을 중심으로 전시공간을 꾸렸다.


최근 열린 세계 최대 IT박람회 'CES 2020' 에서도 핵심 테마였던 AI 기술을 접목한 와이즈넷 AI 보안 솔루션은 AI CCTV 카메라와 AI 네트워크 저장장치(NVR)로 구성됐다. 와이즈넷 AI CCTV 카메라는 실시간으로 사람·얼굴·차량·번호판 등을 감지하고, 특히 흔들리는 나무나 움직이는 그림자 및 노이즈 등의 오류를 줄여 감지 정확도를 높였다.


버티컬 타겟 솔루션에서는 교통·은행·리테일 등 산업별로 특화된 솔루션을 소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와이즈넷 리테일 인사이트 솔루션은 성별·연령별 카운팅과 히트맵 및 고객 대기열 관리 등 AI에 기반한 비즈니스 인텔리전스 기능을 지원한다. 


19일 UAE 두바이에서 열린 '인터섹 2020' 전시회에서 관람객들이 한화테크윈 부스를 둘러보고 있다./사진=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한화테크윈은 교통 관리 솔루션인 차량 모니터링 시스템(TAW-4000H16)의 경우 운영 소프트웨어를 탑재, 효율적인 교통 운영 및 관리가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중동지역 현지 맞춤형 솔루션인 네트워크 저장장치(XRN-1610G)는 내장된 3G/LTE 모뎀을 활용해 매끄러운 영상 전송 및 실시간 원격 모니터링이 가능, 운영자가 네트워크가 열악한  곳에서도 원거리에 설치된 카메라 여러 대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 할 수 있다.


한화테크윈은 이번 전시회 참가를 필두로 상반기에만 한국·미국·영국 등지에서 열리는 행사 연이어 참가, 글로벌 시장을 적극 공략한다는 방침이다.


한화테크윈 관계자는 "새로운 10년을 열어가는 2020년 첫 전시회에서 현장에서 고객들의 반응을 볼 수 있는 자리였다"며 "앞으로도 고객이 믿고 사용할 수 있는 제품과 솔루션을 제공함과 동시에 사이버 보안 고도화에도 지속적으로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화테크윈은 한화에어스페이스의 자회사로, 국내 1위 영상보안 솔루션 기업이다. 자체 영상처리 및 정밀 광학기술 경쟁력과 지속적인 투자를 지속하고 있으며, CCTV·저장장치·통합관리 소프트웨어를 포함한 종합 영상보안 솔루션 사업 등을 경영하고 있다.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