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이노텍, 일본 '오토모티브 월드 나고야 2019' 참가

마스터
2019-09-16
조회수 203

LG이노텍, 일본 '오토모티브 월드 나고야 2019' 참가

[미디어펜=조우현 기자]LG이노텍이 18일부터 20일까지 사흘간 일본 아이치 현 나고야시 포트메세 나고야에서 개최되는 자동차 기술 전문 전시회 ‘오토모티브 월드 나고야 2019’에 참가한다.


‘오토모티브 월드’는 세계 최대의 자동차 기술 전문 전시회로 매년 1월과 9월 각각 도쿄와 나고야에서 열린다. 1000여 개의 차량 관련 기업이 참가하고 업계 관계자 4만여 명이 참석하는 대규모 행사다.


처음으로 이번 전시회에 참가한 LG이노텍은 “나고야는 도요타, 덴소, 아이신 등 주요 완성차 및 차량 부품 기업 본사가 위치해 있고, 참관객 중 업계 관계자 비중이 높아 비즈니스 기회 창출 가능성이 크다”고 전했다.


LG이노텍은 차량조명 고급화, 커넥티드카 등 최신 자동차 트렌드를 반영해 전시 부스를 구성했다. 차량용 LED모듈과 통신모듈 두 가지 테마로 최첨단 차량 부품 총 20종을 전시한다.


LG이노텍의 차량용 LED모듈 ‘넥슬라이드-HD’가 적용된 차량 외장 램프 모형 /사진=LG이노텍 제공


차량용 LED모듈 부품으로는 LG이노텍의 독자적인 발광 구조설계 기술이 반영된 차세대 차량용 LED 광원 ‘넥슬라이드 시리즈’를 선보인다.


이번 전시회에서 처음 공개된 ‘넥슬라이드-HD’는 업계 최초로 기판 접촉면을 제외한 5개면에서 밝고 고른 빛을 내는 것이 특징이다. LED패키지에서 플라스틱 몰드를 제거해 이너렌즈 등 빛을 고르게 만드는 별도 부품 없이도 180도 가까이 빛이 넓게 퍼진다.


이 외에도 차량 외장용 LED 조명 중 가장 얇은 광선폭인 2.6mm를 구현한 ‘넥슬라이드-L’, 입체감 있는 3차원 이미지 구현이 가능한 초박형 ‘넥슬라이드-C’ 등 이 회사의 넥슬라이드 제품군을 전시한다.


또 통신모듈 부품은 차세대 자동차용 부품으로 주목 받는 ‘셀룰러-차량·사물통신 모듈(C-V2X)’을 포함해 V2X 모듈, 블루투스/와이파이 모듈 및 셀룰러 모듈, 저전력 블루투스 솔루션 등을 소개한다.


LG이노텍 관계자는 “일본은 완성차 업체와 일본 내 차량부품기업간 협력구조가 탄탄해 신규 진입 업체에게 요구하는 스펙과 품질 수준이 매우 높다”며 “고객에게 혁신적이고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하는 차량부품을 통해 경쟁력을 입증할 것”이라고 말했다.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