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운전면허증' 내년 상반기 실시…이통3사-경찰청 맞손

마스터
2019-10-02
조회수 215


'모바일 운전면허증' 내년 상반기 실시…이통3사-경찰청 맞손

모바일 운전면허 확인 서비스.(사진=이통3사)
모바일 운전면허 확인 서비스.(사진=이통3사)

[인포스탁데일리=이동희 기자] 이동통신 3사가 경찰청과 함께 ICT 기술을 바탕으로 실물 운전면허증 대비 편의성과 보안성을 강화한 모바일 운전면허 확인 서비스를 추진한다.

SK텔레콤과 KT, LG유플러스는 공동 본인인증 브랜드 'PASS(패스)' 기반의 모바일 운전면허 확인 서비스를 공동개발하기 위해 경찰청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이통3사는 PASS를 경찰청과 도로교통공단의 ‘운전면허정보 검증 시스템’과 연동하는 논의를 시작으로 내년 1분기까지 자사 고객들이 모바일 운전면허 확인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지속 협업할 계획이다.

휴대전화 이용자가 실물 운전면허증을 PASS에 등록하면 되는데, QR코드나 바코드 형태로 표출되는 모바일 운전면허 확인 서비스는 경찰청?도로교통공단의 ‘운전면허정보 검증 시스템’과 연동되어 실시간으로 소유자의 운전자격 및 신원 확인이 가능하다. 

따라서 지갑 없이 휴대전화만 들고도 생활이 가능한 (wallet-less) 사회의 기반을 마련할 것으로 기대된다.

다만 모바일 서비스에 따른 개인정보 유출 등 우려는 남아있다.

이에 이통3사는 개인정보를 강력하게 보호하기 위해 블록체인과 같은 다양한 보안 기술을 적용, 고객이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는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유출 위협을 원천 차단하기 위해 운전면허증과 관련된 모든 정보는 스마트폰 내부 안전영역에만 저장하고, 블록체인과 같은 최신기술로 암호화 데이터의 위변조를 방지할 뿐만 아니라, 금융 서비스에 적용되는 백신?보안 키패드?위변조 방지 기술 등 다중 안전장치도 적용한다.

아울러 운전면허증과 관련된 모든 정보를 저장·관리하지 않으며, 분산원장을 활용해 암호화된 최소한의 데이터만 운영할 계획이다.

(이미지=이통3사)
(이미지=이통3사)

 

이동희 기자 nice1220@infostock.co.kr

0 0